The Annunciation of Our Lord

The feast of the Annunciation celebrates the angel Gabriel’s announcement to the Virgin Mary that she was to become the mother of the Messiah, and her willing submission to God’s will, whereupon the Word of God was conceived and made incarnate in her womb. The celebration of the feast probably began in the East in the fifth century and was introduced into the West in the sixth and seventh centuries. By the time of the Tenth Synod of Toledo in 656, it was celebrated nearly universally in the Church. While the feast falls exactly nine months before December 25, it is likely that the dating of the birth of Jesus depends on the dating of his conception, rather than the other way round. There was widespread belief amongst first century Jews in the “integral age” of prophets and other great men of God, like Abraham; that is, that their lives formed an integral whole, and that they died on the same dates as their birth or conception. Thus, from a presumed dating of the crucifixion to March 25, the angelic announcement to Mary and the conception of Jesus were dated to March 25, and the birth of Jesus to December 25, nine months later.

Gabriel announced to Mary that she would conceive and bear a Son who would be the Messiah, the Son of the Most High, whose name would be Jesus. Astounded, Mary asked how this could be so, since she was a virgin and as yet unmarried. The angel replied that the Holy Spirit would come upon her, and that the power of the Most High would overshadow her, and through this divine means she would conceive. “With God,” said Gabriel, “nothing is impossible.” The same God who had caused Mary’s elderly and barren cousin Elizabeth to conceive would also cause her to conceive without the agency of a man. ” The Messiah was to be born, “not of blood nor of the will of the flesh nor of the will of man, but of God” (John 1:13). Mary was chosen by the grace of God to be the mother of the Messiah, and so Gabriel called her “favored one”, and Mary’s assent to the angelic announcement opened the way for God to accomplish the salvation of the world, so that all generations call her “blessed” (Luke 1:48).

Cyril of Jerusalem was the first to use the title Theotokos, “God-bearer”, for the Blessed Virgin Mary, a title that was affirmed by the Council of Ephesus (the Third Ecumenical Council) in 431. In the mid-second century Justin Martyr wrote that Mary is “the new Eve”, and as the mother of the New Israel, Mary is the counterpart to Abraham, the father of the chosen people of God.

Although the festival has long been associated with the Mary (in England it is called “Lady Day”), it is a feast of our Lord – the feast of the Annunciation of our Lord, the commemoration and celebration of his conception in the womb of the Blessed Virgin Mary. In many parts of western Europe, throughout the Medieval period, the Renaissance and even into the eighteenth century, March 25 was considered the beginning of the new year, reflecting the idea that with the Lord’s conception a new age had begun. There was also a tradition that March 25 was the day on which the world was created, thus joining the first creation and the new creation in one day.

prepared from various sources, including
the New Book of Festivals & Commemorations
and Lesser Feasts and Fasts

The Collect

Pour your grace into our hearts, O Lord, that we who have known the incarnation of your Son Jesus Christ, announced by an angel to the Virgin Mary, may by his cross and passion be brought to the glory of his resurrection; who lives and reigns with you, in the unity of the Holy Spirit, one God, now and for ever. Amen.

The Lesson
Isaiah 7:10-14

Again the Lord spoke to Ahaz, “Ask a sign of the Lord your God; let it be deep as Sheol or high as heaven.” But Ahaz said, “I will not ask, and I will not put the Lord to the test.” And he said, “Hear then, O house of David! Is it too little for you to weary men, that you weary my God also? Therefore the Lord himself will give you a sign. Behold, the virgin shall conceive and bear a son, and shall call his name Immanuel.

Psalm 40:5-11
Expectans expectavi

Great things are they that you have done, O LORD my God!
how great your wonders and your plans for us! *
there is none who can be compared with you.

Oh, that I could make them known and tell them! *
but they are more than I can count.

In sacrifice and offering you take no pleasure *
(you have given me ears to hear you);

Burnt-offering and sin-offering you have not required, *
and so I said, “Behold, I come.

In the roll of the book it is written concerning me: *
‘I love to do your will, O my God;
your law is deep in my heart.”‘

I proclaimed righteousness in the great congregation; *
behold, I did not restrain my lips;
and that, O LORD, you know.

Your righteousness have I not hidden in my heart;
I have spoken of your faithfulness and your deliverance; *
I have not concealed your love and faithfulness from the great congregation.

The Epistle
Hebrews 10:4-10

For it is impossible for the blood of bulls and goats to take away sins.

Consequently, when Christ came into the world, he said,

“Sacrifices and offerings you have not desired,
but a body have you prepared for me;
in burnt offerings and sin offerings
you have taken no pleasure.
Then I said, ‘Behold, I have come to do your will, O God,
as it is written of me in the scroll of the book.’”

When he said above, “You have neither desired nor taken pleasure in sacrifices and offerings and burnt offerings and sin offerings” (these are offered according to the law), then he added, “Behold, I have come to do your will.” He does away with the first in order to establish the second. And by that will we have been sanctified through the offering of the body of Jesus Christ once for all.

The Canticle
The Song of Mary, Magnificat

My soul proclaims the greatness of the Lord,
my spirit rejoices in God my Savior; *
for he has looked with favor on his lowly servant.
From this day all generations will call me blessed: *
the Almighty has done great things for me, and holy is his Name.
He has mercy on those who fear him *
in every generation.
He has shown the strength of his arm, *
he has scattered the proud in their conceit.
He has cast down the mighty from their thrones, *
and has lifted up the lowly.
He has filled the hungry with good things, *
and the rich he has sent away empty.
He has come to the help of his servant Israel, *
for he has remembered his promise of mercy,
The promise he made to our fathers, *
to Abraham and his children for ever.

Glory to the Father, and to the Son, and to the Holy Spirit;*
as it was in the beginning, is now, and will be for ever. Amen.

The Gospel
Luke 1:26-38

In the sixth month the angel Gabriel was sent from God to a city of Galilee named Nazareth, to a virgin betrothed to a man whose name was Joseph, of the house of David. And the virgin’s name was Mary. And he came to her and said, “Greetings, O favored one, the Lord is with you!” But she was greatly troubled at the saying, and tried to discern what sort of greeting this might be. And the angel said to her, “Do not be afraid, Mary, for you have found favor with God. And behold, you will conceive in your womb and bear a son, and you shall call his name Jesus. He will be great and will be called the Son of the Most High. And the Lord God will give to him the throne of his father David, and he will reign over the house of Jacob forever, and of his kingdom there will be no end.”

And Mary said to the angel, “How will this be, since I am a virgin?”

And the angel answered her, “The Holy Spirit will come upon you, and the power of the Most High will overshadow you; therefore the child to be born will be called holy—the Son of God. And behold, your relative Elizabeth in her old age has also conceived a son, and this is the sixth month with her who was called barren. For nothing will be impossible with God.” And Mary said, “Behold, I am the servant of the Lord; let it be to me according to your word.” And the angel departed from her.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The scripture texts for the Lesson, the Epistle, and Gospel are taken from the English Standard Version Bible. The Collect, Psalm, and Canticle are taken from the Book of Common Prayer (1979).

 

Advertisements

4 Comments

Filed under Holy Days: Other Feasts of our Lord

4 responses to “The Annunciation of Our Lord

  1. Donna Moss

    Todd, please post the artist’s name who created the painting of Mary near the bottom of today’s blog. It’s exquisite. Thanks.

  2. Donna, the painter is Henry Ossawa Tanner. If you hover your mouse cursor over the painting, there should be more details that appear.

  3. And I agree – it is an exquisite painting. It is my favorite painting of the Annunciation, not least because of the way that the Archangel Gabriel is depicted (Hebrews 1:7 – ‘Of the angels he says, “He makes his angels winds, and his ministers a flame of fire.”’).

  4. 김효령마리아

    진정서

    김효령마리아

    생년월일 1966년 12월 7일

    세례성사 2004년 12월 4일

    면목성당 세례명 마리아 축일 9월 8일

    현재 잠실동 본당 소속

    안녕하세요? 성소담당 수녀님!

    저는 2004년 12월 4일에 서울교구 면목동 성당에서 세례받은 김효령마리아라고 합니다.

    제가 가톨릭 천주교로 이종 전에 기독교 순복음 여의도 교회에 다니면서 부르심을 받아서 성소식별을

    10년째 해오고 있습니다. 다름이 아니고 타회 성소상담을 드리기 위해서요… 입회문제, 지원문제인데요…

    모든 수녀님들이 이렇게 무책임하시고 하느님께 성소받은 사람을 이렇게 따돌리면서 거짓으로 신도들을 사목하는 것인지

    정말 묻고 싶네요…

    다름이 아니고, 제가 성모님의 성모영보 수도성소를 받아 성소상담과 재속회 입회 등등을 위해

    이메일을 성모영보수녀회 수녀님께 보내드렸는데요… 아직 아무 답장이 없고 재속회 소개도 너무 안해 주셔서

    이렇게 다른 수녀회 수녀님들께 상담을 드립니다. 벌써 10년째 아무 죄없는 성소자를 입회를 시켜주지 않으면서

    나이를 핑게를 되시니 하느님께 서원의 부르심을 받은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아서요…

    성모영보수녀회 영보재속회에 입회를 했는데 나이가 적다면서 협력회 추천을 해주시는 것 같은데 아직 그것도 안해 주시네요…

    저는 김효령마리아는 신도로 현재 잠실동 성당에 교적이 있습니다.

    저는 본적이 경기도 용인에 있으며 아버지 김광출님과 어머니 정희숙님과 위아래로 세 살 터울인 오빠와 남동생의 가족이 있습니다. 저는 어려서부터 교회에 열심히 다니며 예수님을 열심히 믿었습니다.

    당시 엄마는 비신도이시고 아버지는 직업군인 이었습니다. 외롭게 자라나 친구도 별로 없었으며 성격이 내성적으로 독서나 일기쓰기를 즐거워했습니다.

    초등학교를 졸업 후, 강원도 춘천시 유봉여중에 다닐 때 처음 하느님께 부르심을 받았으며 학교교정에서 일어났던 그 사건은, 잊을 수 없는 아바아버지 하느님의 사랑의 예표였습니다. 경기도 광명시로 이사를 가 그곳에서 열심히 기독교 학생회 활동을 하였으며 (학생회 성가대 활동과 주보 만들기 등은 주님 안에 큰 행복이었습니다.) 예수님의 사랑과 신앙생활의 첫사랑을 처음 느끼며 철야기도회에도 참석하는 열성신자였으나 곧 다시 서울 면목동 휘경여중으로 전학을 함과 동시에 잠시나마 느끼었던 행복한 신앙생활의 첫사랑은 끝난 듯 했습니다.

    송곡여자 고등학교 3학년 무렵 아버지가 병으로 돌아가시고 가정의 경제적 궁핍때문에 휴학을 하게 되었으며 1년 동안 버스안내양 일을 하며 가족의 경제적 어려움에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끊임없이 저에게 주어진 가정적 고난과 고통 등에 대해 의문을 가졌으며 기독교 교회를 여기저기 다니며 이 고통스런 구럭에서 구원 받기를 하느님께 열심히 간구하였습니다. 교회를 다니던 중 여러 가지 성령의 은사들이 있었습니다. 예배를 드리던 중 하느님의 큰 부르심이 계셨고 모든 신도들은 모두 하느님께 허리 굽혀 함께 절하였으며 성령의 체험 안에 감사감읍 했습니다. 저는 마치 뽑힌 사람처럼 고운 한복을 입은 모습으로 신도들과 함께 하느님과 예수님께 허리 굽혀 절 하였으며 그 일은 잊혀지지 않은 은혜로운 부르심이었습니다.

    그날 이후 1999년 아주 덥던 어느 여름날이었습니다. 지구의 종말론으로 모든 사람들이 몹시 혼란스러운 가운데 저는 집에서 나와 불지옥 같은 현실에 견디지 못하고 집에서 가출을 하게 되었습니다. 행선지도 목적지도 없었으며 강원도 속초에 무작정 혼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세상에서 소외되어 세상의 부조리 속에 고민하며 인생에 대해 회의를 느끼던 때였습니다. 저는 마치 부르심의 열기에 휩싸여 속초 어느 도로 길에 무릎을 끓고 바오로님의 회심과 같은 큰 은혜 속에 하느님께 자복하였습니다. 하늘 문이 열리고 수많은 새떼가 전깃줄에 앉아 미래에 일어날 큰 사건들을 암시하는 듯했습니다. 그 일이 있은 후, 저는 이웃의 도움으로 병원과 가정으로 되돌아오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 축복의 부르심을 집에서 혼자 받게 되었습니다. 2003년 2월, 순복음여의도교회에 다닐 때였습니다. 구정에 가족과 헤어져 혼자 살고 있던 마포 근처의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1일과 2일 연일 휴일을 어머니와 함께 지내고 집에 돌아와서 푹 쉬며 성경책을 열심히 읽었습니다. 하느님께 저의 소망을 기도드리고 잠이 들어 아침에 일어날 때였습니다. 2월 3일, 바로 주님의 축복의 부르심이 있었습니다. 바로 그날 아침, 저는 침대에서 일어나 몇발자국 걸었을 때, 알 수 없는 신비스런 힘에 휩싸여 공중으로 들어 올려진 듯, 하느님의 크신 영광 속으로 들어 올려져 환희의 기쁨 속에 들림의 축복을 받았습니다. 마치 루카복음의 성모님의 성모영보의 계시와도 같은 하느님의 크신 힘이 태양같이, 비둘기같이 성령님의 찬란한 빛의 인치심의 축복 속 하느님의 강생과 구원하심의 약속 안에 저는 오롯이 감사드렸으며 크신 주께 감사와 찬미를 드렸습니다.

    저는 온몸과 영혼이 주님의 태양 같은 선하신 빛의 은총 속에서, 주님의 신비하시고 오묘하신 섭리에 감사드렸으며 이어서 하나의 영혼의 존재로 그 빛의 하느님께 깊이 고개숙여 절하며 오래도록 그 아름다운 영광의 하느님께 감사드렸습니다. 저는 아무것도 모르는 철부지였지만 주 하느님의 크신 자비와 부르심의 응답은 제게 놀라운 신앙체험이었습니다. 저의 원죄를 하느님께서 깨끗하게 정죄해주신 사건이었던 것입니다.

    이후 저는 순복음 여의도교회와 다른 교회를 다니면서 이 놀라운 사건에 대해 예수님의 부활의 축복을 제게도 주심과 저를 구원하심을 열심히 간증하기도 했습니다. 2004년 겨울 12월 4일, 면목동 성당에서 세례성사를 받게 되었습니다. 마포에서의 부르심 이후 가톨릭 세례성사를 통해, 저는 새사람과 성인으로 완성되었으며 더욱 주님과 하나되어 이웃에 봉사하며 영원히 주의 나라에 살고자 원하였습니다. 주님께서 주신 수도성소의 표징을 간직하고 보존하여, 다시는 주님을 떠나지 않으며, 예수님의 새 계명의 말씀을 따라 하느님을 먼저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며 성모님을 공경하며 서원생활을 원하였습니다.

    그 이후에 또 한 번 주님의 거룩한 부르심이 있었습니다. 2005년 3월, 경기도 구리시 친척집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남자친구와 우연히 마주쳤을 때 “잠시 무언의 대화를 나누었을까요…” 갑자기 하느님의 부르심이 있었던 것입니다. 하늘이 천국의 하늘로 변화하며 성령님께서 비둘기같이 내리시고 저는 앞으로 달려 나가 하느님께 무릎 꿇었으며 고개 숙여 감사드렸습니다. 그것은 무언가 알 수 없는 주 하느님의 오묘하심으로 이 세상이 아닌 천국으로 불려져서 수녀님의 모습으로 변화하여 검은 머릿수건을 쓰고 무릎 끓고 정중히 두손모아 성체조배를 드리며 하느님께 감사드렸습니다.

    이윽고 요한묵시록에 나오듯 저의 머리와 이마 부분에 둥근 인장을 찍어주시며 얼마 후, 다시 하늘에서 검은 머릿수건을 내려주심으로 앞으로 일어날 행복할 일을 언약과 함께 계시해 주셨습니다. 2003년 부르심과 영접, 2004년 세례성사, 2005년 간택과 봉인, 언약으로 저에게 새로운 삶을 약속해주신 하느님께 크신 영광과 감사를 드립니다. 2005년 경북 영주에 예수성심 봉쇄관상수녀원에서 한 달 간 수련생활을 하였으며, 2007년에는 성모의 기사 프란치스코 수녀회에서 한 달 정도 수련체험을 하였으며 2008년에는 예수 그리수도 수녀회, 2009년에는 안드레아 수녀회의 필리핀 마닐라수녀원에서 넉 달 동안 수련생활을 하였으며 2006년 제주도에서 혼자 기도생활을 할 때는 금악 성당 가는 길의 벌판에서 휴거의 기적을 주시어 영생체험을 하였으며 하느님의 대자대비하신 나라의 밝음을 계시해 주셨습니다. 같은 해 6월 명동성당 앞과 근처 길에서 두 가지의 기적을 주셨는데 하나는, 하얀 움 같은 곳에서 제가 나온 듯, 움이 보이고 이윽고 성령님의 보호로 온몸이 하얀 영성체로 변화하여 이마에 “성가소”라는 글씨가 씌어졌으며 길에서는 마찬가지로 성령으로 충만하여 성령체의 몸으로 하느님께 감사드렸으며, 2007년에는 전라도 광주 장성의 한 분식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또 한 번 수녀님의 모습으로 변화하게 하시어 거룩하신 주께서 친히 성별해주시고 몇 일 뒤 그 분식집에서 나와 기차역 앞에서 또 한 번 부르심을 주셨습니다… 주님의 언약의 궤와 응답, 성삼위일체의 지성소 안에서 주님나라의 일꾼으로 예복과 희망의 언약을 주셨습니다. 구약의 레위기에 나오는 성소로의 부르심을 받은 레위가, 주님의 명령에 순종함 같이, 저에게도 순명함을 주셨으니 열심히 주님을 따르며 비둘기 같은 성령과 성모님을 보호하시고 하느님의 거룩하신 아드님이신 예수님을 보호하시는 하느님의 크신 아버지의 사랑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2012년, 11-12월에는 이스라엘 예루살렘 성소로 배낭성지순례를 혼자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구 예루살렘의 성내의 무덤성당과 호모액체수도원, 올리브동산의 겟세마네성전과 베네딕틴수도원, 주님의 기도 성당, 다윗성의 성모영면성당, 텔아비브의 라트란 수도원 등을 순례하고 한 달 만에 돌아왔습니다. 2016년, 입회를 목적으로 성소식별을 하던 중, 하느님의 부르심의 성소가 루카복음의 성모님의 잉태계시와 매우 유사하고 제가 가톨릭 세례 후 천상으로 부르시어 인장으로 봉하심에 말씀의 성모영보 수녀회수도회에 의탁하여 하느님께 보호와 참사랑의 새 삶 속에 부르심에 응답하고자합니다.

    재속회활동과 수도생활, 말씀의 성모영보수녀회에 지원하고자합니다.

    주님께서 주신 소명과 순명의 정신, 가난과 고난을 신도의 자랑의 재산으로 알고 기쁘게 살며 성모마리아님과 예수님의 보호아래 청원서를 드리게되니 매우 기쁩니다. 더운 날씨 건강 조심하시고요,,, 주님의 사랑과 축복이 항상 함께하시길 기도드릴게요…

    이상까지가 제가 성모영보 수녀회에 보낸 청원메일인데요…

    어떻게 하느님께 성소의 부르심을 받아 청렴결백해랴 할 선배 수녀님(저는 주님께 표징을 받은 레위인입니다)들께서 정죄함과 성소언약과 계시를 받은 사람인 이런 이웃 동료 성소 지원자들을 도와야하지 않나요… 저는 새계명을 받은사람으로 입회후에도 도움이 필요한 이웃, 동료 수녀 지망생들을 돕고 기도도 해주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안드레아 수녀회와 성모의 기사수녀회, 예수 그리스도 수녀회에서 조금씩 수련을 했는데요…. 가톨릭종교의 같은 부르심을 받은 분들이 너무 도움을 주지 않으시는 것이 아닌지

    꼭 말씀의 성모영보수녀회에 입회해야하는 제가 이렇게 성소담당 수녀님들께 상담 도움을 구하네요,,,

    제 핸드폰 번호는 010-5716-7595이구요… 하도 답답해서 이렇게 수녀님들께 메일 드리네요…

    우리 회는 아주 겉으로 보기에 파멸직전처럼 보여서요… 설상가상으로 2009년 수녀회 이름도 바뀌고 아주 멸망 직전 처럼 보입니다…

    수녀님… 저는 예수님의 말씀대로 부모형제를 버리고 나를 따르라는 말씀대로 모든 수도회가 새 가족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구럭에 빠져있는 것 같은 말씀의 성모영보수녀회가 안쓰러워서 이렇게 기도도움 말씀도움이라도 바랍니다…

    한곳이라도 멸망하면 다 같이 자멸하게 되는게 아닙니까… 하느님이 계시고 예수님께서 계시는데요…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